#살아남았다 > 화보


#살아남았다

함께걸음 사진 한마디

본문

  15760_15375_1415.jpg  
 

군대에 가면 똑같은 군인인데, 여성은 ‘여군’이 됩니다.
작품에 전념하는 작가는 말 그대로 작가인데,
남자가 아니면 ‘여성작가’ 또는 ‘여류작가’라 부릅니다.

정부OO부처 최초의 여성장관, OO그룹 최초의 여성임원,
OO분야 최초의 여성 진출, OO직종 최초의 여성책임자 등등.

단군 이래 단기 4,350년이나 된 21세기 지금까지,
‘인간’이라는 뜻은 남성(man)과 동의어가 되고
여성(woman)은 여전히 그 밖의 존재로 분리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5월 강남역 사건 이후,
올해도 속칭 ‘왁싱숍 살인사건’이라는 게 발생했죠.
모든 강력범죄 피해자의 88.9%가 여성이라는 통계 발표는
우리가 사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거울처럼 드러내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우리는 하루하루 ‘살아남고’ 있습니다.
아빠, 남편, 아들 같은 대부분의 ‘남자’들 빼고 말입니다.


2016년 5월, 서울 지하철 강남역 인근 건물 지하 화장실에서 여성만 노린 한 남성의 ‘묻지 마’ 살인사건이 있었습니다. 그 참극을 ‘강남역 사건’이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올해 2017년 7월, 혼자 일하는 여성의 근무지를 찾아가 살인을 저지른 남성이 있었습니다. ‘묻지 마’ 살인의 희생자가 또 다시 발생한 겁니다. ‘우연히 살아남았다’는, ‘그녀가 나였다’는 분노와 외침이 계속돼야 하는 세상…. 사진 이미지는 ‘강남역 사건’이 벌어진 강남역 10번 출구 인근에 포스트잇으로 부착해 놓은 시민들의 안타까운 추모글들을 담은 현장의 모습입니다.

작성자글과 사진. 채지민 객원기자  cowalk1004@daum.net

Copyright by 함께걸음(http://news.cowalk.or.kr)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호 : 디지털 함께걸음  |  주소 : 우)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22, 이룸센터 3층  |  대표전화 : (02) 2675-5364  |  Fax : (02) 2675-8675
등록번호 : 서울아00388  |  등록연월일 : 2007년6월26일  |  발행인 : (사)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성재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곤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함께걸음'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영리금지ㆍ개작금지'를 따릅니다. banner_temperary.gif
Copyright © 2020 함께걸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